ID저장 보안접속
회원가입 ID/비밀번호 찾기
 
 
 




> 고객센터 > 최신뉴스

날짜 2017-05-23 오후 5:46:00
제목 약사 연봉 쎈 나라 1위는 미국…그러면 2위는
내용
약사 연봉 쎈 나라 1위는 미국…그러면 2위는
파마시타임즈 선정…해외 약사 연봉 서열 1~5위 공개

억대 연봉에 보다 넓은 세계를 경험하기 위해 해외약사를 꿈꾸는 이들이 늘어나고 있다.
하지만 정작 미국 약사들은 쉽사리 해외이민을 결정하지 않는단다. 미국 약사들의 급여 수준이 다른 국가들보다 높은 탓에 자칫 급여를 낮춰받게 되는 사태가 벌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이에 미국 약계 전문지인 파마시타임즈(Pharmacy Times)는 약사 연봉이 높은 5개 나라를 선정해 미국 약사 연봉과 비교했다. 아래 기사 내용을 참고한다면 해외 취업에 대한 고민을 정리하는 데 일부나마 도움이 되지 않을까. 단 2015년 말 보도된 기사여서 현 시점과 다소 차이가 날 수 있음을 감안해야 한다.

▲미국 약사 $107,000~118,000
미국의 온라인 연봉정보업체 페이스케일(PayScale)은 미국 약사의 평균 연봉을 약 10만 7000달러로 추산했다. 금일 환율을 기준으로 삼을 때 대략 1억 1958만원 선이다.
하지만 2014년 5월 미국 노동통계청(US Bureau of Labor Statistics)이 제공한 자료에 따르면, 11만 8470달러(1억 3244만원)으로 그보다 훨씬 높다. 참고로 당시 노동통계청이 밝힌 미국 전 직종의 평균 임금은 4만 7230달러(5279만원)였다.
페이스케일은 미국 약사의 급여가 지리적 위치의 영향을 가장 크게 받으며, 그 외 고용주 형태나 근무경험 등도 영향을 끼칠 수 있다고 명시했다.

▲스위스 약사 $83,600
미국 다음으로 약사 연봉 수준이 높은 나라는 스위스다. 페이스케일에 따르면 스위스 약사의 대다수가 1~4년가량의 근무경력을 보유하고 있으며, 20년 이상의 경력을 가진 약사는 4%에 불과하다.
비록 미국 약사들만큼의 급여를 받진 못한다지만, 건강관리 수준이나 치안, 교통, 환경오염 같은 지표를 종합해볼 때 스위스가 가장 삶의 질이 높은 국가로 평가되고 있다는 점은 분명한 장점이다.
세계 도시·국가 비교 통계 사이트인 넘베오(www.numbeo.com)는 스위스를 2015년 최고의 삶의 질을 가진 나라로 선정했고, 덴마크와 독일을 다음 순위로 꼽았다.

▲캐나다 약사 $80,700
미국과 함께 이민국가로서 인기가 높은 캐나다 약사의 평균 급여는 8만 700달러(9023만원) 수준으로 확인됐다.
페이스케일에 따르면 캐나다 약사의 시간당 급여는 평균 33.74달러로 집계된다. 특이점이라면 근무경력에 따른 급여차이가 그다지 크지 않다는 것. 캐나다에서 근무하는 약사들은 대개 20년 이상 경험을 쌓으면 다른 일자리로 옮긴다.
2014년 캐나다 통계청이 공개한 캐나다 직장인들의 평균 임금은 약 4만 9000달러(5479만원)로 미국보다 조금 높았다.

▲영국 약사 $53,300~57,000
영국 약사들의 평균 급여는 5만 3300~5만 7000 달러 선으로 알려졌다.
페이스케일은 영국 약사들이 약 5만 3000달러(5945만원)를 연봉으로 지급받는다고 보고했지만 2014년 영국 통계청(ONS)에 따르면 약 5만 7000달러(6390만원)로 추정된다. 당시 영국 통계청이 밝힌 가장 높은 급여를 받는 근로자는 도시 중개인(city broker)으로 평균 13만 8000달러(1억 5471만원)의 임금을 벌고 있다.
참고로 영국 가디언즈에 따르면 2014년 영국 총리의 급여는 약 21만 8000달러(2억 4439만원)였다.

▲독일 약사 $44,800
마지막 다섯 번째로 소개할 국가는 독일이다. 페이스케일에 따르면 독일에서 약사로 근무하는 인구의 과반수(55%)가 여성으로, 평균 4만 4800달러(약 5025만원)의 임금을 받고 있다.
독일 약사는 최대 3곳의 약국을 소유할 수 있어, 미국과 같은 대형 약국 체인은 발달되지 않았다. 독일 대부분의 약국은 늦은 저녁시간대나 토요일 오후, 일요일 또는 공휴일에는 문을 닫는다.
How To Germany 커뮤니티에 따르면 일부 약국은 수요일에도 운영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출처 : [Dailypharm] 안경진 기자